충북 단양읍~가곡면 국도 59호선 개통

이동시간 20분서 5분으로 단축

충북 단양군 단양읍에서 가곡면을 잇는 국도 59호선이 뚫린다.

국토교통부는 충북 단양군 단양읍에서 가곡면을 잇는 국도 59호선 연결도로(6.8㎞) 구간이 오는 8일 오후 3시에 개통한다고 7일 밝혔다.

이 지역은 충청 내륙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지인 고수동굴 등이 국도 주변에 있어 강원도 영월방면 차량과 관광차량이 섞이며 극심한 교통체증을 겪어 왔다.

지역발전과 관광활성화에 큰 도움될 것

총 사업비 1022억원을 들인 국도 59호선 연결도로가 개통하면 운행 거리가 9㎞에서 5㎞로 단축된다. 운행 시간도 20분에서 5분으로 15분 줄어 교통 불편이 크게 해소될 전망이다.

국토부 관계자는 “관광철 교통체증 해소와 겨울철 한파·폭설에도 안심하고 통과할 수 있게 됐다”며 “지역발전 및 관광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이 기사를 읽으니

로그인 후 이용해 주세요

등록
0 / 100 bytes